회원님의 인터넷익스플로러 버전은 x.0입니다. 낮은 버전의 IE는 보안에 취약할 수 있습니다. 최신버전 업그레이드
 
 
유료분석게시판 회원분석게시판 유머게시판 공지사항
8월9일 국내야구중계 KBO SK 삼성 매니저  
8월9일 국내야구중계 KBO KIA NC 매니저  
8월9일 국내야구중계 KBO 두산 롯데 매니저  
8월9일 국내야구중계 KBO 키움 LG 매니저  
8월9일 국내야구중계 KBO 한화 KT 매니저  
 
포토겔러리
 
'FA 최대어' 양의지는 돈복이 없는 걸까
BB꼬봉쓰 작성 18.11.25 13:07 조회 229

 

 

"지난해 같으면 엄청 받았겠지만 올해는 다르죠. 조금 미안하지만 양의지가 돈복이 없는 것 같습니다."

모 구단 관계자의 말이다. 올해 FA(자유계약선수) 최대어로 꼽히는 양의지(31)지만 깜짝 놀랄 만한 대박 계약은 쉽지 않으리라는 전망이다.

양의지는 KBO 리그 최고의 포수로 꼽힌다. 노련한 투수 리드에 300이닝 이상을 소화한 포수 중 도루 저지율 1위(37.8%)의 수비력이다. 공격력도 빼어나다. 리그 타율 2위(3할5푼8리)에 23홈런 77타점을 올렸다. 공수 모두 톱클래스 포수다.

경험도 풍부하다. 양의지는 2015년부터 4년 연속 두산의 한국시리즈(KS) 진출을 이끌었다. 2번의 우승을 일궜고, 2016년에는 KS MVP에도 올랐다. 영입하는 즉시 전력을 크게 끌어올릴 수 있는 선수다.

하지만 최근 변화의 바람이 부는 리그 상황에 예전 같은 FA 초대박은 쉽지 않다. 천정부지로 치솟는 FA 몸값에 각 구단들이 자제하기로 뜻을 모으고 있다. FA보다는 육성에 초점을 맞추는 기조로 돌아선 구단들도 적잖다.

최근 수년 동안 FA 시장의 큰 손이었던 롯데, 한화 등이 양의지 영입에 관심을 두지 않는 모양새다. 롯데 관계자는 "양의지 영입보다는 내부 자원 육성 방침을 정했다"고 밝혔고, 한화도 최재훈, 지성준 등으로 내년 시즌을 치를 전망이다. LG, KIA도 비슷한 방침을 세운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해까지와 크게 다른 양상이다. 최근 FA 시장은 대물 FA들의 계약으로 뜨거웠다. 2016시즌 뒤 최형우가 사상 첫 100억 원(이하 4년 계약)을 찍었고, 2017시즌을 앞두고 이대호(롯데)가 150억 원으로 최고액을 경신했다. 지난 시즌 뒤에는 김현수(LG)가 115억 원으로 열기를 이었다.

손아섭(롯데)의 98억 원, 차우찬(LG)의 95억 원, 황재균(kt)의 88억 원 등 총액 100억 원에 가까운 계약도 드물지 않았다. 이제는 하향세에 접어든 것으로 평가받는 포수 강민호(삼성)의 몸값이 지난 시즌 뒤 4년 80억 원이었다. 전성기였던 4년 전 75억 원보다 더 뛰었다.

하지만 올 시즌 FA 거품을 걷으려는 구단들의 움직임이 감지됐다. 한국야구위원회(KBO)는 4년 총액 80억 원 FA 상한제 도입을 추진했다. 비록 한국프로야구선수협회의 반발로 무산됐지만 무분별한 투자는 자제하자는 공감대가 구단들 사이에 형성됐다.

모기업 사정이 크게 좋지 않은 두산은 합리적인 제안을 할 가능성이 높다. 지난해까지만 해도 총액 100억 원 이상은 훌쩍 넘길 수 있었겠지만 올해는 장담하기 쉽지 않은 상황이다. "양의지가 돈복이 없는 것 같다"는 얘기가 나오는 이유다.
 


 

다만 잠재적인 수요자는 있다. 내년 신축구장을 쓰게 되는 NC는 거기에 걸맞는 성적이 필요한 데다 올해 최하위에 머문 만큼 반등이 필요하다. 신임 이동욱 감독에게 양의지 만한 취임 선물도 없다.

주전 김태군이 후반기에나 합류하는 NC로서는 양의지의 합류는 수비는 물론 공격에서도 천군만마와도 같다. 이밖에도 의지를 접은 것으로 보이는 구단들 중에서 ‘갑툭튀‘가 나올 수도 있다. 지난해 강민호의 삼성행도 깜짝 이적이었다.

양의지의 의지도 중요하다. 입단 이후 13년을 서울팀 두산에서 뛴 양의지에게 지방 구단 이적은 쉽지 않은 결정이다. 롯데에서 FA로 풀린 장원준의 두산 이적 역시 서울 연고라는 점이 크게 작용했던 터. 고향팀 광주 연고의 KIA와 롯데(부산)는 그나마 광역시라지만 NC의 연고지 경남 창원은 더욱 낯설게 느껴질 수 있다.

올해 FA 최대어로 평가받으면서도 달라진 시장 상황에 직면한 양의지. 과연 리그 최고 포수에게 돈복이 따라올 수 있을지 지켜볼 일이다.


 

추천0
모두 10,260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0260 축구/“J리거가 한국 구했다”... 日언론, ‘빛나는’ 황의조 극찬 BB꼬봉쓰 18.08.28 159 0
10259 야구/[오늘의MLB] (9.9) 콜로라도, 다저스 꺾고 1위 수성 BB꼬봉쓰 18.09.10 230 0
10258 토니 블레어 전 총리, 프리미어 리그 회장으로 급부상 BB꼬봉쓰 18.09.20 232 0
10257 [공홈] AC밀란이 공개한 엠폴리 상대전적 BB꼬봉쓰 18.09.28 216 0
10256 '윌슨+차우찬 올인' LG, 두산전 18연패는 피할까 BB꼬봉쓰 18.10.07 246 0
10255 ‘변화 예고’ 벤투, 조현우-이승우-석현준 출격 준비 BB꼬봉쓰 18.10.16 283 0
10254 프로농구 DB 틸먼 "라건아가 르브론 정도 되는 줄 알았네" BB꼬봉쓰 18.10.26 233 0
10253 주전 보장 약속 어긴 무리뉴? 산체스, 1월에 맨유 떠난다 BB꼬봉쓰 18.11.15 229 0
10252 'FA 최대어' 양의지는 돈복이 없는 걸까 BB꼬봉쓰 18.11.25 230 0
10251 [스포츠타임] IBK기업은행과 현대건설, 두 팀 모두 셧아웃 승리 BB꼬봉쓰 18.12.06 248 0
10250 해트트릭만 43번…메시, 신의 복수는 가혹했다 BB꼬봉쓰 18.12.17 235 0
10249 양현종의 '분투', 안치홍의 '원맨쇼'... KIA는 대체 왜 추락했… BB꼬봉쓰 18.12.28 244 0
10248 오세근 공백 메운 최현민 “첫 더블 더블, 언젠가는 하겠죠!?” BB꼬봉쓰 19.01.09 230 0
10247 1번? 3번? 롯데 전준우 새 시즌 최적 타순은? BB꼬봉쓰 19.01.19 233 0
10246 바추아이 임대로만 117억?...'FW 급구' 토트넘 철수 이유 BB꼬봉쓰 19.02.01 228 0
10245 발베르데 감독, "메시, 몸 상태 괜찮다고 하면 출전시킬 것" BB꼬봉쓰 19.02.11 264 0
10244 [꿈을 만나다] 이승현 “형, 우승 한번 시켜줘라” 중2 김경진 “일단 FA 때 … BB꼬봉쓰 19.02.21 237 0
10243 "커쇼 빠진 개막전 로스터, 2선발은 류현진" BB꼬봉쓰 19.03.07 238 0
10242 '사자후' 토해낸 삼성…8홈런 23득점으로 롯데 대파 BB꼬봉쓰 19.03.27 262 0
10241 챔프전서 처음 19점 차 패배 유재학 감독 "힘에서 밀렸다" BB꼬봉쓰 19.04.15 245 0
10240 삼성 신인 원태인, 키움전서 데뷔 첫 승리…구자욱 2타점 지원 BB꼬봉쓰 19.05.04 254 0
10239 [U20월드컵] 원조 황금세대가 이끄는 '새 황금세대' 포르투갈 BB꼬봉쓰 19.05.23 242 0
10238 한국-호주 평가전 시청률 12.9% BB꼬봉쓰 19.06.08 251 0
10237 선방쇼 펼친 조현우, K리그1 21라운드 MVP BB꼬봉쓰 19.07.17 216 0
10236 추신수, 더블헤더에 모두 출전해 8타수 1안타 BB꼬봉쓰 19.08.08 154 0
10235 키움 장영석, 희생번트 후 3피트 라인 침범 BB꼬봉쓰 19.09.13 166 0
10234 달라진 프로배구 OK저축은행 "수비 보강에 힘썼어요" BB꼬봉쓰 19.10.05 123 0
10233 '첫 태극마크' 이승호 "양현종 선배께 많은 걸 배워" BB꼬봉쓰 19.11.05 115 0
10232 부산-경남, K리그 승강 PO 1차전서 0-0 '헛심 공방' BB꼬봉쓰 19.12.05 139 0
10231 '강이슬 19점' KEB하나은행, BNK 잡고 단독 3위로 BB꼬봉쓰 20.01.08 98 0
본사이트는 유튜브 API로 수집되어 만들어진 사이트이며 저작권에 대한 영상이 있을시 삭제조치 하겠습니다.
본사이트는 실시간 라이브 스트리밍의 경우 저작권에 위배되는 영상에 송출을 제한합니다.
본사이트는 방송통신 심의위원회에 규정을 준수합니다.


Copyright ⓒ 2015 the BBTV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