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님의 인터넷익스플로러 버전은 x.0입니다. 낮은 버전의 IE는 보안에 취약할 수 있습니다. 최신버전 업그레이드
 
 
 
포토겔러리
 
류현진, 시범경기 첫 경기는 항상 부진…계획대로 되고 있다
BB꼬봉쓰 작성 20.02.28 10:42 조회 69

 

 

 류현진, 시범경기 첫 경기는 항상 부진…계획대로 되고 있다 시범경기 첫 등판 7경기 중 6경기서 안타 허용 정규시즌에 맞춘 몸 관리…노련한 류현진 힘찬 투구 펼치는 류현진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미국프로야구의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3·토론토 블루제이스)이 이적 후 첫 시범경기 등판에서 다소 부진했지만 실망하긴 이르다. 류현진은 28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더니든 td볼파크에서 열린 미네소타 트윈스와 시범경기에 선발 등판해 2이닝 3피안타(1홈런) 2탈삼진 1실점을 기록했다. 류현진은 메이저리그 진출 이후 매 시즌 첫 시범경기에서 대부분 부진했다. 그는 항상 시범경기 즈음에 몸 상태를 끌어올리기 시작해 정규시즌에서 최고의 모습을 보였다. 시범경기 첫 경기 부진은 류현진의 계획이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는 의미다. 류현진, 토론토 이적 후 첫 선발 등판 류현진은 어깨 수술 여파로 쉰 2016년 한 시즌을 제외하면 2013년부터 매년 시범경기에 등판했다. 매 시즌 첫 시범경기 성적은 그리 좋지 않다. 메이저리그 진출 첫해인 2013년 2월 25일 시카고화이트삭스와 시범경기 데뷔전에서 1이닝 동안 안타 1개를 내줬다. 2014년에도 같은 팀과 시범경기 첫 경기를 치렀는데, 2이닝 동안 안타 2개를 허용했다. 2015년 시범경기 첫 경기는 유일하게 잘 던졌다.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와 경기였는데 2이닝 동안 안타, 볼넷을 한 개도 내주지 않으며 무실점으로 틀어막았다. 그러나 역설적이게도 당시 류현진의 몸 상태는 정상이 아니었다. 류현진의 왼쪽 어깨는 망가져 있는 상태였는데, 그는 시범경기를 치른 뒤 수술대에 올라 시즌 아웃됐다. 류현진의 시범경기 성적과 몸 상태, 그해 성적의 상관관계가 없다는 방증이다. 어깨 수술 여파로 2016년을 건너뛴 뒤 2017년부터는 비슷한 모습을 다시 보였다. 류현진은 2017년 3월 12일 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와 시범경기 첫 경기에서 2이닝 동안 안타 1개를 내줬다. 2018년에는 시범경기 첫 경기(3월 12일 콜로라도전)에서 2⅔이닝 동안 홈런 1개를 포함해 안타 2개, 볼넷 2개를 내주는 최악의 피칭을 했다. 그러나 류현진은 그해 7승 3패 평균자책점 1.97을 기록했다. 메이저리그 2막 시작한 류현진 지난해에도 류현진은 시범경기 첫 경기에서 안타를 허용한 뒤 정규시즌에선 최고의 성적을 거뒀다. 류현진이 시범경기 첫 경기에서 항상 부진한 이유는 그의 철학과 맞닿아있다. 류현진은 서서히 몸 상태를 끌어올린 뒤 정규시즌에서 자신의 힘을 모두 쏟아낸다. 그의 생각은 최근 밝힌 일본 출신 팀 동료 야마구치 순(33)과의 일화에서도 잘 녹아있다. 류현진은 지난 15일 인터뷰에서 "(올해 미국에 진출한) 야마구치가 현시점에서 몇 개 정도의 공을 던져야 하는지 물으면서 100개 정도 공을 던지도록 몸 상태를 끌어올리고 싶다고 하더라"라고 소개했다. 류현진은 "이에 메이저리그에서 지금 그렇게 던지면 큰일 난다고 이야기해줬다"며 껄껄 웃었다. 인터뷰하는 류현진 정규시즌 경기 수가 많고 이동 거리가 멀어 체력적으로 쉽게 지치는 메이저리그에선 스프링캠프 때 무리한 훈련을 피하고 자신의 페이스를 유지해야 한다는 말이었다. 류현진은 노련하게 자신의 길을 천천히 가고 있다. 시범경기 첫 경기 부진은 문제 될 게 없다. [표] 류현진 메이저리그 매 시즌 첫 시범경기 성적 ┌───────┬──────┬───────────┬──────────┐ │일자 │상대팀 │성적 │그해 정규시즌 성적 │ ├───────┼──────┼───────────┼──────────┤ │2013년 2월25일│화이트삭스 │1이닝 1피안타 │14승8패 3.00 │ │ │ │무실점 │ │ ├───────┼──────┼───────────┼──────────┤ │2014년 3월1일 │화이트삭스 │2이닝 2피안타 │14승7패 3.38 │ │ │ │무실점 │ │ ├───────┼──────┼───────────┼──────────┤ │2015년 3월13일│샌디에이고 │2이닝 무실점 │기록없음(어깨수술) │ ├───────┼──────┴───────────┼──────────┤ │2016년 │기록없음(어깨수술) │1패 11.57 │ │ │   │ │ ├───────┼──────┬───────────┼──────────┤ │2017년 3월12일│에인절스 │2이닝 1피안타 │5승9패 3.77 │ │ │ │무실점 │ │ ├───────┼──────┼───────────┼──────────┤ │2018년 3월12일│콜로라도 │2⅔이닝 2피안타(1홈런)│7승3패 1.97 │ │ │ │4실점 │ │ ├───────┼──────┼───────────┼──────────┤ │2019년 2월25일│에인절스 │1이닝 1피안타 │14승5패 2.32 │ │ │ │무실점 │ │ ├───────┼──────┼───────────┼──────────┤ │2020년 2월28일│미네소타 │2이닝 3피안타(1홈런) │? │ │ │ │1실점 │ │ └───────┴──────┴───────────┴──────────┘
추천0
모두 8,911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8911 다저스 커쇼 "12월 야구 반대…더블헤더 합시다" BB꼬봉쓰 20.03.29 67 0
8910 '도쿄 2020' 문신 새겼던 파라과이 육상 선수 '나 어떡해' BB꼬봉쓰 20.03.29 68 0
8909 이란 원반던지기 영웅 하다디, 코로나19 확진 BB꼬봉쓰 20.03.29 68 0
8908 손흥민, 코로나19 확산에 다시 귀국…국내서 원격 재활 BB꼬봉쓰 20.03.29 67 0
8907 두산 유희관·이용찬, 자체 청백전서 나란히 4이닝 무실점 호투 BB꼬봉쓰 20.03.29 67 0
8906 롯데 박세웅, 자체평가전 4이닝 무실점 호투 BB꼬봉쓰 20.03.28 77 0
8905 EPL이 돌아본 아시아 선수 '최고의 골'…12골 중 3골이 손흥민 BB꼬봉쓰 20.03.28 76 0
8904 키움 외국인 선수 3명 코로나19 음성…4월 2일 2차 검사 BB꼬봉쓰 20.03.28 76 0
8903 코로나19로 연기된 2020 MLB '포스트시즌 확대냐 축소냐' BB꼬봉쓰 20.03.28 76 0
8902 24일에야 중단한 호주프로축구서 코로나19 첫 '확진 선수' 발생 BB꼬봉쓰 20.03.28 76 0
8901 한국 여자축구, 2020년 첫 FIFA 랭킹 18위…2계단 상승 BB꼬봉쓰 20.03.28 80 0
8900 미국 골프용품사 시머스, 당분간 마스크 생산 BB꼬봉쓰 20.03.28 78 0
8899 뉴욕포스트 "US오픈 골프대회, 늦여름으로 연기될 듯" BB꼬봉쓰 20.03.28 79 0
8898 김영환 vs 조혜연 '시니어 최강전' 대주배 결승 격돌 BB꼬봉쓰 20.03.28 78 0
8897 손흥민, 코로나19 극복 응원 릴레이 "힘내라 대한민국" BB꼬봉쓰 20.03.28 77 0
8896 뉴욕포스트 "US오픈 골프대회, 늦여름으로 연기될 듯" BB꼬봉쓰 20.03.28 78 0
8895 FC서울 캡틴 고요한 "ACL 16강 위해 준비 계속…자신 있어" BB꼬봉쓰 20.03.28 77 0
8894 한화 외국인 3명·발열 2군 선수, 모두 코로나19 '음성' BB꼬봉쓰 20.03.28 78 0
8893 프로배구 총 관중 '39만2천331명'…최고 시청률은 1.67% BB꼬봉쓰 20.03.28 78 0
8892 두산 박세혁, 자체 평가전서 2안타 3타점 활약 BB꼬봉쓰 20.03.27 74 0
8891 한화 외국인 3명·발열 2군 선수, 모두 코로나19 '음성' BB꼬봉쓰 20.03.27 76 0
8890 손흥민, 코로나19 극복 응원 릴레이 "힘내라 대한민국" BB꼬봉쓰 20.03.27 75 0
8889 김영환 vs 조혜연 '시니어 최강전' 대주배 결승 격돌 BB꼬봉쓰 20.03.27 76 0
8888 뉴욕포스트 "US오픈 골프대회, 늦여름으로 연기될 듯" BB꼬봉쓰 20.03.27 76 0
8887 국기원 이사장에 전갑길 전 국회의원 선출 BB꼬봉쓰 20.03.27 77 0
8886 축구협회 "1997년생 선수들 올림픽 출전 허용해 달라" 요청 BB꼬봉쓰 20.03.26 78 0
8885 '프로축구 개막은 언제쯤'…30일 K리그 대표자 회의 '난상토론… BB꼬봉쓰 20.03.26 77 0
8884 한국물가정보 우승 이끈 신민준, 바둑리그 첫 MVP BB꼬봉쓰 20.03.26 77 0
8883 '전남 창평 출신' SK 김창평 "창평의 자랑이 되겠다" BB꼬봉쓰 20.03.26 79 0
8882 국가대표 '집으로'…'올림픽 연기'로 진천선수촌서 잠시 퇴… BB꼬봉쓰 20.03.26 77 0
본사이트는 유튜브 API로 수집되어 만들어진 사이트이며 저작권에 대한 영상이 있을시 삭제조치 하겠습니다.
본사이트는 실시간 라이브 스트리밍의 경우 저작권에 위배되는 영상에 송출을 제한합니다.
본사이트는 방송통신 심의위원회에 규정을 준수합니다.


Copyright ⓒ 2015 the BBTV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