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님의 인터넷익스플로러 버전은 x.0입니다. 낮은 버전의 IE는 보안에 취약할 수 있습니다. 최신버전 업그레이드
 
 
 
포토겔러리
 
'의족 스프린터' 리퍼 "올림픽 출전 희망"…CAS에 육상연맹 제소
BB꼬봉쓰 작성 20.02.28 10:44 조회 65

 

 

 '의족 스프린터' 리퍼 "올림픽 출전 희망"…CAS에 육상연맹 제소 '의족 스프린터' 블레이크 리퍼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의족 스프린터' 블레이크 리퍼(31·미국)가 "나도 2020년 도쿄올림픽에 출전하고 싶다"며 출전 자격을 제한한 세계육상연맹을 스포츠중재재판소(CAS)에 제소했다. 영국 BBC는 28일(한국시간) "리퍼가 도쿄올림픽 출전을 위해 해결해야 할 건 기록 달성이 아닌 법적인 해결"이라며 리퍼의 제소 결정을 전했다. 남자 스프린터 리퍼의 400m 개인 기록을 44초30이다. 세계육상연맹이 집계한 2020년 남자 400m 9위에 오를 수 있는 기록이다. 리퍼는 세계육상연맹이 자신의 도쿄올림픽 출전을 허락하면 미국 대표 선발전도 통과할 수 있다고 자신한다. 그는 2019년 카타르 도하 세계육상선수권대회 출전도 꿈꿨다. 그러나 세계육상연맹은 "의족이 경기력 향상에 영향을 줄 수 있다. 의족과 경기력 사이에 상관관계가 없다는 걸 증명하기 전에는 세계선수권 출전을 허락할 수 없다"고 리퍼의 출전을 막았다. 리퍼는 태어날 때부터 양쪽 다리가 없었다. 하지만 그의 부모는 의족을 마련해 리퍼가 어린 시절부터 스포츠를 즐기게 했다. 리퍼는 장애인 육상에서 두각을 보였고, 2012 런던 패럴림픽 남자 400m 은메달, 200m 동메달을 땄다. 2011년 대구세계육상선수권 남자 1,600m 계주에 출전한 피스토리우스 그러나 리퍼는 오스카 피스토리우스(남아프리카공화국)가 의족을 달고 2012년 런던올림픽에 출전하는 모습을 본 뒤 자신도 패럴림픽(장애인올림픽)이 아닌 하계올림픽에서 뛰는 걸 열망했다. 의족을 달고 뛴 피스토리우스는 자신의 올림픽, 세계선수권 출전을 막는 세계육상연맹과 2008년부터 법정 다툼을 했고, 출전 자격을 인정받아 2012년 런던올림픽 남자 400m와 1,600m에 출전했다. 피스토리우스는 2011년 대구에서 열린 세계육상선수권에서도 남자 계주 1,600m에 출전하기도 했다. 그러나 피스토리우스가 2013년 여자친구 살해 사건 혐의로 재판을 시작하면서 '의족 육상선수의 올림픽 출전'을 원하는 목소리가 줄었다. 멀리뛰기 선수 마르쿠스 렘(독일)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출전을 희망했지만, 세계육상연맹은 "의족이 경기력 향상을 도울 수 있다"며 출전을 금지했다. 렘은 리우 패럴림픽에만 참가했다. 리퍼는 "나는 다른 육상 선수보다 나은 환경에서 뛴 적이 없다. 의족이 경기력 향상에 미치는 영향은 제한적"이라며 "나는 그저 공정한 기회를 얻고 싶은 것"이라고 말했다. 리퍼의 변호사 제프리 케슬러는 "CAS 제소는 리퍼가 올림픽 출전을 위해 할 수 있는 마지막 싸움"이라며 "불공정한 구조를 바로 잡기 위해 CAS가 바른 결정을 내리길 바란다"고 밝혔다.
추천0
모두 8,911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8911 다저스 커쇼 "12월 야구 반대…더블헤더 합시다" BB꼬봉쓰 20.03.29 67 0
8910 '도쿄 2020' 문신 새겼던 파라과이 육상 선수 '나 어떡해' BB꼬봉쓰 20.03.29 68 0
8909 이란 원반던지기 영웅 하다디, 코로나19 확진 BB꼬봉쓰 20.03.29 68 0
8908 손흥민, 코로나19 확산에 다시 귀국…국내서 원격 재활 BB꼬봉쓰 20.03.29 67 0
8907 두산 유희관·이용찬, 자체 청백전서 나란히 4이닝 무실점 호투 BB꼬봉쓰 20.03.29 67 0
8906 롯데 박세웅, 자체평가전 4이닝 무실점 호투 BB꼬봉쓰 20.03.28 77 0
8905 EPL이 돌아본 아시아 선수 '최고의 골'…12골 중 3골이 손흥민 BB꼬봉쓰 20.03.28 76 0
8904 키움 외국인 선수 3명 코로나19 음성…4월 2일 2차 검사 BB꼬봉쓰 20.03.28 76 0
8903 코로나19로 연기된 2020 MLB '포스트시즌 확대냐 축소냐' BB꼬봉쓰 20.03.28 76 0
8902 24일에야 중단한 호주프로축구서 코로나19 첫 '확진 선수' 발생 BB꼬봉쓰 20.03.28 76 0
8901 한국 여자축구, 2020년 첫 FIFA 랭킹 18위…2계단 상승 BB꼬봉쓰 20.03.28 80 0
8900 미국 골프용품사 시머스, 당분간 마스크 생산 BB꼬봉쓰 20.03.28 78 0
8899 뉴욕포스트 "US오픈 골프대회, 늦여름으로 연기될 듯" BB꼬봉쓰 20.03.28 79 0
8898 김영환 vs 조혜연 '시니어 최강전' 대주배 결승 격돌 BB꼬봉쓰 20.03.28 78 0
8897 손흥민, 코로나19 극복 응원 릴레이 "힘내라 대한민국" BB꼬봉쓰 20.03.28 77 0
8896 뉴욕포스트 "US오픈 골프대회, 늦여름으로 연기될 듯" BB꼬봉쓰 20.03.28 78 0
8895 FC서울 캡틴 고요한 "ACL 16강 위해 준비 계속…자신 있어" BB꼬봉쓰 20.03.28 77 0
8894 한화 외국인 3명·발열 2군 선수, 모두 코로나19 '음성' BB꼬봉쓰 20.03.28 78 0
8893 프로배구 총 관중 '39만2천331명'…최고 시청률은 1.67% BB꼬봉쓰 20.03.28 78 0
8892 두산 박세혁, 자체 평가전서 2안타 3타점 활약 BB꼬봉쓰 20.03.27 74 0
8891 한화 외국인 3명·발열 2군 선수, 모두 코로나19 '음성' BB꼬봉쓰 20.03.27 76 0
8890 손흥민, 코로나19 극복 응원 릴레이 "힘내라 대한민국" BB꼬봉쓰 20.03.27 75 0
8889 김영환 vs 조혜연 '시니어 최강전' 대주배 결승 격돌 BB꼬봉쓰 20.03.27 76 0
8888 뉴욕포스트 "US오픈 골프대회, 늦여름으로 연기될 듯" BB꼬봉쓰 20.03.27 76 0
8887 국기원 이사장에 전갑길 전 국회의원 선출 BB꼬봉쓰 20.03.27 77 0
8886 축구협회 "1997년생 선수들 올림픽 출전 허용해 달라" 요청 BB꼬봉쓰 20.03.26 78 0
8885 '프로축구 개막은 언제쯤'…30일 K리그 대표자 회의 '난상토론… BB꼬봉쓰 20.03.26 77 0
8884 한국물가정보 우승 이끈 신민준, 바둑리그 첫 MVP BB꼬봉쓰 20.03.26 77 0
8883 '전남 창평 출신' SK 김창평 "창평의 자랑이 되겠다" BB꼬봉쓰 20.03.26 79 0
8882 국가대표 '집으로'…'올림픽 연기'로 진천선수촌서 잠시 퇴… BB꼬봉쓰 20.03.26 77 0
본사이트는 유튜브 API로 수집되어 만들어진 사이트이며 저작권에 대한 영상이 있을시 삭제조치 하겠습니다.
본사이트는 실시간 라이브 스트리밍의 경우 저작권에 위배되는 영상에 송출을 제한합니다.
본사이트는 방송통신 심의위원회에 규정을 준수합니다.


Copyright ⓒ 2015 the BBTV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