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님의 인터넷익스플로러 버전은 x.0입니다. 낮은 버전의 IE는 보안에 취약할 수 있습니다. 최신버전 업그레이드
 
 
 
포토겔러리
 
추신수 "텍사스로 가자…언제든 시즌 시작할 준비 해야""
BB꼬봉쓰 작성 20.03.15 10:30 조회 88

 추신수 "텍사스로 가자…언제든 시즌 시작할 준비 해야""

 코로나19로 메이저리그 개막 연기…텍사스, 홈으로 이동키로 텍사스 레인저스 추신수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세게적 대유행)으로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일정도 중단됐지만, 베테랑 타자 추신수(38·텍사스 레인저스)는 언제든 시즌을 시작할 준비를 하고 있다. 15일(한국시간) 미국 '포트워스 스타 텔레그램'에 따르면, 추신수는 "언제 개막하든, 시즌에 들어설 준비가 돼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우리는 비시즌과 스프링캠프 기간에 준비를 해왔고, 많은 선수가 시즌을 시작할 준비가 돼 있다. 이제 멈춰야 하지만, 이 기운을 잃고 싶지 않다"며 이렇게 말했다. 코로나19가 확산하면서 메이저리그 사무국은 지난 13일 시범경기를 취소하고 정규시즌 개막을 최소 2주 미루기로 결정했다. 미국 애리조나 서프라이즈에서 스프링캠프를 진행 중인 텍사스 레인저스 선수들은 14일 익명으로 향후 어떻게 시간을 보낼지 투표했다. 선택지는 ▲ 집으로 돌아간다 ▲ 지금 상태로 있는다 ▲ 텍사스로 간다 등 3가지였다. 포트워스 스타 텔레그램은 선수들이 텍사스로 가서 시즌을 준비하는 방안으로 결정했다고 전했다. 일단 서프라이즈에서 열흘간 운동하다가 텍사스의 신축 홈구장인 글로브 라이프 필드로 이동해 훈련을 이어갈 계획이다. 이 구장은 오는 24일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와 시범경기를 하면서 정식 개장할 예정이었다. 추신수도 "내 생각에는 이런 시기에는 함께 계속 운동해야 한다. 우리는 시즌을 준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집으로 돌아가는 것은 가장 선호되지 않는 선택지였다"며 "특히 미국에 살지 않는 선수들은 여행 금지 정책에 발이 묶여 억류될 것을 우려한다"고 설명했다. 추신수는 미국 텍사스주 사우스레이크에 거주한다. 추신수는 텍사스로 돌아가면 선수들이 언제든 2020시즌을 시작할 수 있도록 컨디션을 유지하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했다. 텍사스의 외야수 조이 갤로도 텍사스에서 개막을 준비하는 것을 적극 지지했다. 갤로는 "집에 가고 싶은 사람이 있는지 조사했는데 아무도 손을 들지 않았다"며 "모두가 팀으로 남아 있고 싶어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배팅 케이지, 불펜, 웨이트 훈련장만 있으면 된다"며 "선수들이 적당히 많이 모이면 자체 평가전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추천0
모두 9,496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9316 이번엔 시속 169㎞…광속구 던지는 약관의 미국 좌완, 루크 리틀 BB꼬봉쓰 20.05.09 82 0
9315 김태형 감독의 불펜 걱정 "최원준도 제구 잡아야…이동원 2군행" BB꼬봉쓰 20.05.09 82 0
9314 키움 손혁 감독의 선언 "올해 불펜투수 3연투는 없다" BB꼬봉쓰 20.05.09 85 0
9313 K리그2 제주, 이랜드와 1-1 무승부…정정용 감독 '진땀 데뷔전' BB꼬봉쓰 20.05.09 84 0
9312 키움 박병호 "난 실패했지만…김하성 MLB 도전했으면" BB꼬봉쓰 20.05.08 82 0
9311 롯데, 연장 10회 끝내기 폭투 틈타 개막 4연승…NC도 4연승 합창 BB꼬봉쓰 20.05.08 86 0
9310 키움 이정후, 어버이날 맹타 "일본에 계신 아버지…좋아하실 것" BB꼬봉쓰 20.05.08 86 0
9309 NC 5회 6득점에 LG 윌슨 '백기'…신나는 개막 4연승 BB꼬봉쓰 20.05.08 87 0
9308 '개막축포' 이동국 "세계에 K리그 높은 수준 보여주고 싶었다" BB꼬봉쓰 20.05.08 86 0
9307 19살 신인 소형준, 데뷔전 선발승…막내 구단 kt, 시즌 첫 승 BB꼬봉쓰 20.05.08 85 0
9306 키움, 박병호 결승포 앞세워 한화에 5-3 승리 BB꼬봉쓰 20.05.08 84 0
9305 최채흥 무실점 역투·구자욱+살라디노 4타점…삼성, 시즌 첫 승 BB꼬봉쓰 20.05.08 85 0
9304 이임생 수원 감독 "세트피스 실점 아쉽지만 스리백 수비 만족" BB꼬봉쓰 20.05.08 84 0
9303 '강두기' 하도권, 8일 프로야구 키움 홈 개막전 시구 BB꼬봉쓰 20.05.07 84 0
9302 K리그, 롯데칠성음료와 2022년까지 공식음료 후원 계약 BB꼬봉쓰 20.05.07 82 0
9301 남자프로배구, 비대면 외국인선발…가스파리니·에르난데스 참가 BB꼬봉쓰 20.05.07 81 0
9300 '재계약 확실' 비예나·다우디, 국내 잔류…드래프트 현장 불참 BB꼬봉쓰 20.05.07 83 0
9299 '코로나19와 싸운' 김혜주 대위, 8일 잠실구장서 시구 BB꼬봉쓰 20.05.07 83 0
9298 '139번' 손흥민 훈련소 생활이 궁금해…해병대는 '철통 함구령… BB꼬봉쓰 20.05.07 84 0
9297 한화 서폴드, 외국인 최초 개막전 완봉승 "퍼펙트 무산 아쉬워" BB꼬봉쓰 20.05.06 80 0
9296 '705일 만의 선발 2루수 복귀' 정근우, LG 데뷔전서 진가 발휘 BB꼬봉쓰 20.05.06 77 0
9295 프로야구 무관중 TV 중계 집에서 216만명 봤다 BB꼬봉쓰 20.05.06 82 0
9294 ZiPS가 예상한 올해 KBO리그…1위 키움·2위 두산·꼴찌 한화 BB꼬봉쓰 20.05.06 76 0
9293 서울시 문화시설 개방 재개…"프로야구 관중입장 경기 준비중"(종합) BB꼬봉쓰 20.05.06 78 0
9292 린드블럼, LG-두산전 ESPN 중계 일일 해설자로 나선다 BB꼬봉쓰 20.05.06 81 0
9291 남녀 프로테니스 투어, 선수 800명에 지원금 73억원 분배 계획 BB꼬봉쓰 20.05.05 82 0
9290 류중일 LG 감독 "아기자기한 한국야구…변수 많은 2020시즌" BB꼬봉쓰 20.05.05 82 0
9289 야구장에 몰린 외신…염경엽 SK 감독, 중동 알자지라와 인터뷰 BB꼬봉쓰 20.05.05 84 0
9288 골프랭킹 39위 와타나논, 미니투어서 상금 달랑 12만원 BB꼬봉쓰 20.05.05 85 0
9287 김태형 두산 감독 "최고 팬 서비스는 승리…김재환이 키" BB꼬봉쓰 20.05.05 82 0
본사이트는 유튜브 API로 수집되어 만들어진 사이트이며 저작권에 대한 영상이 있을시 삭제조치 하겠습니다.
본사이트는 실시간 라이브 스트리밍의 경우 저작권에 위배되는 영상에 송출을 제한합니다.
본사이트는 방송통신 심의위원회에 규정을 준수합니다.


Copyright ⓒ 2015 the BBTV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