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님의 인터넷익스플로러 버전은 x.0입니다. 낮은 버전의 IE는 보안에 취약할 수 있습니다. 최신버전 업그레이드
 
 
 
포토겔러리
 
[코로나에멈춘스포츠] ④ 극복에 힘 보태는 스타들…줄 잇는 기부 동참
BB꼬봉쓰 작성 20.03.15 20:50 조회 81

 [코로나에멈춘스포츠] ④ 극복에 힘 보태는 스타들…줄 잇는 기부 동참

 국내외서 코로나19 예방·복귀에 거액 성금…일 잃은 구장 근로자 돕기도 '피겨퀸' 김연아, 코로나19 현장 종사자들에 응원 메시지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많은 스포츠 선수들이 경기장에서 에너지를 쏟을 수 없게 됐다. 각종 리그와 크고 작은 스포츠 대회들이 대거 취소·연기·중단됐기 때문이다. 대신 선수들은 자신의 힘을 코로나19를 극복하는 데 쓰고 있다. 스포츠 스타들은 "그동안 받은 사랑을 보답하고 싶다"며 코로나19로 식은 스포츠 열기를 선한 영향력으로 다시 데우는 중이다. 미국프로농구(NBA)에서 가장 먼저 코로나19 확진을 받은 유타 재즈의 센터 뤼디 고베르는 거액의 성금으로 사태 극복에 힘을 보탰다. 고베르의 기부에는 특별한 사연이 있다. 그의 양성 판정은 한창 진행 중이던 NBA가 시즌을 중단하는 직접적인 계기가 됐다. 특히 그는 확진 전 의심 증상을 보일 때 일부러 기자회견 테이블과 마이크를 만지는 장난을 쳐서 많은 비판을 받았다. 고베르는 50만달러(약 6억원)를 코로나19 극복에 기부했다. 이 가운데 20만달러는 홈구장 파트타임 근로자들에게, 20만달러는 유타와 오클라호마시티의 코로나19 확진자 및 가족들에게 쓰일 예정이다. NBA 유타 재즈의 뤼디 고베르(오른쪽) 리그 중단으로 일거리를 잃은 구장 근로자들을 위한 도움의 손길은 곳곳에서 이어지고 있다. 고베르뿐 아니라 케빈 러브(클리블랜드), 야니스 아데토쿤보(밀워키), 자이언 윌리엄슨(뉴올리언스), 블레이크 그리핀(디트로이트) 등 NBA의 간판 스타들이 홈 경기장 근로자들의 임금 보전에 기부했다.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의 조지 스프링어(휴스턴 애스트로스)도 야구장 근로자들에게 받아온 도움에 보답하고 싶다며 10만달러(약 1억2천만원)를 쾌척했다. 메이저리그도 코로나19 확산 여파로 시범경기가 취소되고 개막전이 최소 2주 연기된 상황이다. 잉글랜드 프로축구팀들은 코로나19로 잉글랜드풋볼리그(EFL) 경기가 갑자기 취소되면서 남게 된 음식을 배고픈 이들에게 나눠줬다. 애스턴 빌라는 스태프 850명의 식사로 준비했던 음식을 노숙자 지원 단체에 기부했고, 뉴캐슬 유나이티드는 팬과 구단 손님을 위해 준비한 음식을 지역 푸드뱅크에 전달했다. 챔피언십(2부)의 풀럼도 500명분 이상의 음식을 지역 사회에 나눴다. MLB 휴스턴 애스트로스의 조지 스프링어 축구의 슈퍼스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유벤투스)는 포르투갈에 있는 자신의 호텔 'CR7'을 당분간 병원으로 바꿔 운영,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보탬이 되겠다고 밝혔다. 코로나19 기부 행렬은 한국에서도 끊이지 않고 있다. 코로나19 확산 시기가 다른 나라들보다 빨랐던 만큼, 기부에 참여한 스포츠 스타들을 수도 일일이 셀 수 없을 정도로 많다. 프로축구 이동국(전북 현대)은 지난달 14일 코로나19 예방에 필요한 마스크 2만개를 기부했다. 같은 팀의 수비수 김진수도 성금 5천만원을 기부했다. 은퇴한 축구 국가대표 박지성 JS파운데이션 이사장과 아내 김민지 전 SBS 아나운서도 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는 어린이들을 위해 1억원을 기부했다. '피겨 여왕' 김연아는 지난달 27일 팬들과 함께 모든 성금 1억850만원을 유니세프한국위원회에 전달했다. 여자 골프 세계랭킹 1위 고진영은 코로나19 극복에 힘쓰는 의료진들을 응원하며 계명대 대구동산병원에 1억원을 쾌척했다. 배상문, 김대현, 최혜진 등도 성금을 내놓았다. 여자골프 세계랭킹 1위 고진영 프로야구의 류중일(LG 트윈스), 한용덕(한화 이글스) 감독과 우규민·구자욱(이상 삼성 라이온즈), 박석민·박민우(이상 NC 다이노스), 황재균(kt wiz), 은퇴한 이승엽과 양준혁, 사단법인 프로야구선수협회 등이 기부에 동참했다. 메이저리거 류현진(토론토 블루제이스)과 추신수(텍사스 레인저스)도 고국의 코로나19 극복에 써 달라며 각각 1억원, 2억원을 보내왔다. 배구계에서도 스타 선수 김연경(터키 엑자시바시)과 이재영(흥국생명)을 비롯해 OK저축은행, 우리카드 등 구단들이 코로나19 성금을 쾌척했다. 프로바둑 기사 이창호는 일찍이 지난달 3일 코로나19의 발원지인 중국 우한에 피해 복구 성금을 보냈고, 신진서, 최정 등 후배 기사와 한국기원, 프로기사협회도 성금 쾌척으로 코로나19 극복에 힘을 보탰다. 배구여제 김연경

추천0
모두 9,484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9304 이임생 수원 감독 "세트피스 실점 아쉽지만 스리백 수비 만족" BB꼬봉쓰 20.05.08 83 0
9303 '강두기' 하도권, 8일 프로야구 키움 홈 개막전 시구 BB꼬봉쓰 20.05.07 83 0
9302 K리그, 롯데칠성음료와 2022년까지 공식음료 후원 계약 BB꼬봉쓰 20.05.07 81 0
9301 남자프로배구, 비대면 외국인선발…가스파리니·에르난데스 참가 BB꼬봉쓰 20.05.07 80 0
9300 '재계약 확실' 비예나·다우디, 국내 잔류…드래프트 현장 불참 BB꼬봉쓰 20.05.07 82 0
9299 '코로나19와 싸운' 김혜주 대위, 8일 잠실구장서 시구 BB꼬봉쓰 20.05.07 82 0
9298 '139번' 손흥민 훈련소 생활이 궁금해…해병대는 '철통 함구령… BB꼬봉쓰 20.05.07 83 0
9297 한화 서폴드, 외국인 최초 개막전 완봉승 "퍼펙트 무산 아쉬워" BB꼬봉쓰 20.05.06 79 0
9296 '705일 만의 선발 2루수 복귀' 정근우, LG 데뷔전서 진가 발휘 BB꼬봉쓰 20.05.06 76 0
9295 프로야구 무관중 TV 중계 집에서 216만명 봤다 BB꼬봉쓰 20.05.06 81 0
9294 ZiPS가 예상한 올해 KBO리그…1위 키움·2위 두산·꼴찌 한화 BB꼬봉쓰 20.05.06 75 0
9293 서울시 문화시설 개방 재개…"프로야구 관중입장 경기 준비중"(종합) BB꼬봉쓰 20.05.06 77 0
9292 린드블럼, LG-두산전 ESPN 중계 일일 해설자로 나선다 BB꼬봉쓰 20.05.06 80 0
9291 남녀 프로테니스 투어, 선수 800명에 지원금 73억원 분배 계획 BB꼬봉쓰 20.05.05 81 0
9290 류중일 LG 감독 "아기자기한 한국야구…변수 많은 2020시즌" BB꼬봉쓰 20.05.05 81 0
9289 야구장에 몰린 외신…염경엽 SK 감독, 중동 알자지라와 인터뷰 BB꼬봉쓰 20.05.05 83 0
9288 골프랭킹 39위 와타나논, 미니투어서 상금 달랑 12만원 BB꼬봉쓰 20.05.05 84 0
9287 김태형 두산 감독 "최고 팬 서비스는 승리…김재환이 키" BB꼬봉쓰 20.05.05 81 0
9286 한화 한용덕 감독 "이용규, 1번 타자로 출전…출루 기대" BB꼬봉쓰 20.05.05 85 0
9285 프로배구 대한항공, 현금 트레이드로 센터 한상길 영입 BB꼬봉쓰 20.05.04 82 0
9284 프로야구 판독 영상, 일반에 공개…KBO 홈페이지서 확인 가능 BB꼬봉쓰 20.05.04 82 0
9283 VAR전담 신설·1주일 전 배정…K리그 심판 이렇게 바뀐다 BB꼬봉쓰 20.05.04 83 0
9282 브루클린 단장 "NBA 재개하면 듀랜트 복귀 가능" BB꼬봉쓰 20.05.04 81 0
9281 프로야구 개막전 최다승 두산, 최다패 LG와 잠실벌서 불꽃 대결 BB꼬봉쓰 20.05.04 84 0
9280 5일 무관중 개막하는 프로야구…"응원도 집에서 온라인으로" BB꼬봉쓰 20.05.04 83 0
9279 PGA투어 '은퇴' 노스트 "나는 7년 동안 무관중 경기했지만…" BB꼬봉쓰 20.05.04 82 0
9278 현대건설 고유민, 임의탈퇴…3월 초 팀 떠나 '미복귀' BB꼬봉쓰 20.05.04 82 0
9277 남태희·박지수, 2019 AFC 챔피언스리그 올스타팀에 선정 BB꼬봉쓰 20.05.04 84 0
9276 '유도 영웅' 왕기춘, 미성년자 성폭행 확인되면 영구제명될 듯 BB꼬봉쓰 20.05.03 84 0
9275 축구대표팀 김민재 '품절남' 됐다…코로나19에 앞당겨 결혼식 BB꼬봉쓰 20.05.03 86 0
본사이트는 유튜브 API로 수집되어 만들어진 사이트이며 저작권에 대한 영상이 있을시 삭제조치 하겠습니다.
본사이트는 실시간 라이브 스트리밍의 경우 저작권에 위배되는 영상에 송출을 제한합니다.
본사이트는 방송통신 심의위원회에 규정을 준수합니다.


Copyright ⓒ 2015 the BBTV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