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님의 인터넷익스플로러 버전은 x.0입니다. 낮은 버전의 IE는 보안에 취약할 수 있습니다. 최신버전 업그레이드
 
 
 
포토겔러리
 
[코로나에멈춘스포츠] ③ 국내 프로스포츠, 초유의 '올스톱'
BB꼬봉쓰 작성 20.03.15 20:51 조회 81

 

 

 [코로나에멈춘스포츠] ③ 국내 프로스포츠, 초유의 '올스톱' 한국배구연맹, 3월 넷째 주 재개 검토 중이지만 재개 '지연' 가능성 프로야구, 4월 중 개막도 불투명…프로축구·프로농구도 사정은 비슷 '언젠가 관중으로 가득 찰 그날을 기다리며' (서울=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3월은 배구·농구는 포스트시즌으로, 야구·축구는 시즌 개막으로 어느 때보다 뜨거워야 할 시기지만 함성이 사라진 지 오래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야구·축구·농구·배구 등 국내 4대 프로스포츠가 모두 리그 일정이 중단되거나 연기되는 초유의 상황을 맞았다. 다행히 코로나19 국내 확진자 증가 폭이 둔화하고는 있지만, 여전히 집단감염의 위험이 계속되고 있어 국내 스포츠계는 숨죽인 채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한자리에 모인 프로배구 13개 구단 지난달 25일부터 무관중 경기로 힘겹게 시즌을 이어가던 남녀 프로배구는 지난 3일부터 리그를 중단했다. 코로나19 확산세가 사그라지지 않자 선수와 팬들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한 조처다. 남자 프로농구는 그에 앞서 지난 1일부터 오는 28일까지 4주간 정규리그를 잠정 중단키로 했다. 전주 KCC가 묵었던 한 호텔의 투숙객 중 확진자가 발생한 것으로 확인되면서 리그 중단을 선택할 수밖에 없었다. 관중 없는 여자프로농구 경기 가장 마지막까지 일정을 치른 여자 프로농구도 결국 10일부터 24일까지 정규리그를 중단하기로 합의했다. 현재 프로배구·농구팀은 숙소와 훈련장 등에 외부인의 출입을 통제한 채 훈련에 집중하고 있지만, 재개 시점은 불투명하다. 프로배구·농구는 코로나19 사태에 불안감을 느낀 일부 외국인 선수들의 연이은 이탈로도 홍역을 치렀다. 부산 kt에서 뛰던 앨런 더햄과 바이런 멀린스, 고양 오리온의 보리스 사보비치 등은 코로나19 공포에 리그 일정이 중단되기도 전에 짐을 쌌다. 남녀 프로배구도 외국인 선수들의 이탈이 이어졌다. 남자부 한국전력의 가빈 슈미트, 삼성화재의 안드레스 산탄젤로, 여자부 한국도로공사의 다야미 산체스 사본은 구단의 동의하에 조기 출국했다. 여자부 IBK기업은행은 시즌이 재개해 종료될 때까지 어도라 어나이와 함께 하기를 원했지만 어나이의 뜻을 꺾지 못했다. 이후 추가 이탈은 나오지 않았지만 각 구단은 외국인 선수들의 행보에 신경을 곤두세우고 있다. 한국배구연맹(KOVO)은 코로나19 상황 호전을 전제로 3월 넷째 주에 리그를 재개할 방침이다. 하지만 코로나19가 국내를 넘어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으로 번지면서 남은 일정을 제대로 소화할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한산한 잠실구장에서…두산은 훈련 중 프로야구와 프로축구는 시즌을 시작해보지도 못하고 난관에 부닥쳤다. 한국야구위원회(KBO)는 시범경기를 전면 취소한 것은 물론 28일로 예정돼 있던 2020 프로야구 정규리그 개막일을 4월로 잠정 연기했다. 1982년 프로야구 출범 후 개막이 연기된 건 이번이 처음이다. 일부 구단은 외국인 선수들을 전지훈련지에서 미국으로 돌려보낸 뒤 개막 일정이 나오면 한국에 들어오도록 했다. KBO는 아직 경기 수를 줄일 계획은 없지만, 시즌 개막이 더 늦춰진다면 일정 확보가 쉽지 않아 고민이 크다. 'K리그 개막은 언제쯤?' 그나마 개막 일정에 다소 여유가 있는 KBO 리그와 비교해 애초 지난달 29일 개막이 예정됐던 프로축구 KB리그는 기약 없는 기다림이 이어지고 있다. 지난 시즌 K리그는 역대 최다 관중으로 흥행 불씨를 지핀 바 있지만 이러한 호조세가 자칫 코로나19에 꺾일까 봐 K리그 관계자들은 전전긍긍하고 있다. 국내 4대 프로스포츠는 코로나19의 후폭풍도 우려하지 않을 수 없다. 코로나19가 경기 침체로 연결되고, 이로 인해 기업들이 지갑을 닫게 된다면 스폰서십에도 큰 폭으로 줄어들 가능성이 크기 때문이다. 유일한 대안은 코로나19가 빨리 종식되고, 그로 인해 리그 재개·개막이 조속히 이뤄지는 것이지만 전망은 여전히 불투명하다.
추천0
모두 9,457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9277 남태희·박지수, 2019 AFC 챔피언스리그 올스타팀에 선정 BB꼬봉쓰 20.05.04 84 0
9276 '유도 영웅' 왕기춘, 미성년자 성폭행 확인되면 영구제명될 듯 BB꼬봉쓰 20.05.03 84 0
9275 축구대표팀 김민재 '품절남' 됐다…코로나19에 앞당겨 결혼식 BB꼬봉쓰 20.05.03 84 0
9274 두산·키움·LG·NC, 미디어데이서 "우리가 우승" BB꼬봉쓰 20.05.03 83 0
9273 31년 전 우즈와 첫 라운드에서 볼 박살낸 댈리 BB꼬봉쓰 20.05.03 83 0
9272 프로야구 개막전 토종선발 3명 확정…롯데만 비공개 BB꼬봉쓰 20.05.03 82 0
9271 더 높아진 PGA투어 문턱…2부 투어 선수들은 피해자 BB꼬봉쓰 20.05.03 83 0
9270 전염병 전문가 "코로나19 종식 안되면 내년 도쿄올림픽 어려워" BB꼬봉쓰 20.05.03 80 0
9269 "MLB, KBO리그 개막 과정 공부…한국 상주 직원 동원" BB꼬봉쓰 20.05.03 79 0
9268 SK 와이번스, 개막전 시구자로 '마스크 기부 어린이' 선정 BB꼬봉쓰 20.05.03 78 0
9267 토트넘 팬들이 선택한 '넘버 1' 선수는…'케인 아닌 손흥민' BB꼬봉쓰 20.05.03 78 0
9266 부산 세계탁구선수권 개최 시기 '9월→연말'로 3번째 연기될 듯 BB꼬봉쓰 20.05.03 79 0
9265 일본 야구 라쿠텐, 코로나19로 구단 훈련 시설 폐쇄 연장 BB꼬봉쓰 20.05.03 79 0
9264 7월 재개 LPGA투어 "대회 때마다 선수들 코로나19 검사" BB꼬봉쓰 20.05.02 83 0
9263 맥코넬 미국 상원의원 "미국은 스포츠가 필요하다 BB꼬봉쓰 20.05.02 83 0
9262 英축구대표 트리피어, 베팅 규정 위반 혐의로 징계 위기 BB꼬봉쓰 20.05.02 82 0
9261 미 법원, '남녀 동일임금' 요구한 여자축구대표팀 소송 기각 BB꼬봉쓰 20.05.02 83 0
9260 프로야구 연습경기 1위…'달라진 롯데' 가장 큰 이유는 BB꼬봉쓰 20.05.02 83 0
9259 켑카 부친, PGA챔피언십 때 댈리와 술 마시다 아들 경기 못봤다 BB꼬봉쓰 20.05.02 86 0
9258 '뱀직구' 임창용, 일본 야쿠르트 역대 최고의 외국인 투수 1위 BB꼬봉쓰 20.05.01 84 0
9257 K리그 선수 전원 코로나19 검사 음성…'개막 준비 완료!' BB꼬봉쓰 20.05.01 83 0
9256 재기 나선 이택근·김동엽, 나란히 홈런포 신고 BB꼬봉쓰 20.05.01 81 0
9255 '2011년 프로농구 MVP' 박상오 은퇴…정규리그 603경기 출전 BB꼬봉쓰 20.05.01 83 0
9254 박원순 서울시장 "야구장 시설 임대료 인하 고민하겠다" BB꼬봉쓰 20.05.01 83 0
9253 멀리 보는 류중일 LG 감독 "올해가 정말로 중요하다" BB꼬봉쓰 20.05.01 82 0
9252 코트의 악동 키리오스, 모범생 팀에게 "서로 도우며 살아야지" BB꼬봉쓰 20.04.30 79 0
9251 마라도나 "'신의 손'이 코로나 대유행 끝내줬으면" BB꼬봉쓰 20.04.30 79 0
9250 예감 좋은 '브라질 듀오'…황선홍 감독, 대전에선 외인 덕 볼까 BB꼬봉쓰 20.04.30 80 0
9249 모리뉴 토트넘 감독, 지역사회 위해 '채소 배달' BB꼬봉쓰 20.04.30 80 0
9248 전력분석 페이퍼·부상자명단 신설…KBO 리그, 이렇게 달라진다 BB꼬봉쓰 20.04.30 81 0
본사이트는 유튜브 API로 수집되어 만들어진 사이트이며 저작권에 대한 영상이 있을시 삭제조치 하겠습니다.
본사이트는 실시간 라이브 스트리밍의 경우 저작권에 위배되는 영상에 송출을 제한합니다.
본사이트는 방송통신 심의위원회에 규정을 준수합니다.


Copyright ⓒ 2015 the BBTV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