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님의 인터넷익스플로러 버전은 x.0입니다. 낮은 버전의 IE는 보안에 취약할 수 있습니다. 최신버전 업그레이드
 
 
 
포토겔러리
 
'프로축구 개막은 언제쯤'…30일 K리그 대표자 회의 '난상토론'
BB꼬봉쓰 작성 20.03.26 17:24 조회 82

 

 

 '프로축구 개막은 언제쯤'…30일 K리그 대표자 회의 '난상토론' K리그 개막과 리그 운영 방식 협의…4월 초 이사회 개최 예정 프로축구 K리그 대표자 회의 장면 (서울=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무기한 연기된 프로축구 K리그 개막과 운영 방식을 놓고 22개 구단(K리그1 12개·K리그2 10개) 대표자들이 머리를 맞대고 '난상토론'을 벌인다. 한국프로축구연맹 관계자는 26일 "올해 K리그 개막 시점과 리그 운영 방식을 의제로 30일 서울 신문로 축구회관에서 K리그 1·2 구단 대표자 회의를 열기로 했다"면서 "오전에는 K리그1, 오후에는 K리그2 대표자들이 참석한다"고 밝혔다. 이어 "K리그 대표자 회의를 통해 개막 일정과 리그 운영 방식 등에 대한 공감대가 형성되면 4월 초 이사회를 열어 안건을 통과시킬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K리그 대표자 회의에서 유의미한 결론이 나와야 하는 만큼 4월 이사회 일정은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 올해 프로축구는 2월 29일 개막하기로 했지만 코로나19 때문에 지난달 21일 K리그 대표자 회의를 개최해 대구·경북 지역 연고 팀의 개막전 일정을 우선 연기했다. 그러나 정부가 지난달 23일 코로나19 위기 경보를 심각 단계로 격상하자 프로연맹은 긴급 이사회를 통해 시즌 개막 일정을 모두 미루는 결단을 내렸다. 프로연맹은 코로나19 확산 상황을 주시하면서 다양한 개막 시나리오를 구상했고, 정부가 초중고교의 개학을 4월 6일로 계획하면서 이에 맞게 시즌 개막일과 리그 운영 방식을 준비하고 있다. 하지만 코로나19 확진자가 계속 발생하는 상황에서 프로연맹과 K리그 구단들의 고민은 깊어질 수밖에 없다. 프로연맹 관계자는 "기본적으로 개막일은 4월 20일 이후로 생각하고 있다"라며 "초중고교 개학 이후 2주 정도 상황을 지켜봐야 한다. 무엇보다 리그 개막에 대한 국민적인 정서와 정부 시책이 가장 중요하다"고 말했다. 2020시즌 K리그 공식 사용구 '아디다스 츠바사 프로' 어렵게 개막일을 결정해도 걸림돌은 많다. 개막 시점에 따라 리그 운영 방식이 달라져야 해서다. 개막이 늦어지면 K리그1의 경우 기존 38라운드(정규리그 33라운드+스플릿 5라운드) 방식은 불가능해 일정 축소가 불가피하다. 특히 정규리그 도중 코로나19 확진 선수가 발생했을 때 해당 팀과 상대 팀은 자가격리로 2주 동안 경기를 할 수 없다는 점도 고려해 예비일을 충분히 확보해야 하는 고충도 따른다. 여기에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를 치러야 하는 전북 현대, 수원 삼성, 울산 현대, FC서울의 일정도 고려해야만 한다. 이에 따라 이번 대표자 회의에서는 K리그 운영 방식의 방향을 잡는 게 중요하다. 38라운드 방식이 어려워진 만큼 스플릿 시리즈 없이 33라운드만 치르는 방식은 물론 32라운드(정규리그 22라운드+스플릿 10라운드) 방식, 27라운드(정규리그 22라운드+스플릿 5라운드) 방식까지 고려 대상이다. 더불어 K리그가 진행되는 상황에서 코로나19가 진정되지 않아 불가피하게 리그가 중단될 때 내년 시즌 승격과 강등 팀의 기준은 물론 AFC 챔피언스리그 진출팀의 기준 설정도 필수다.
추천0
모두 9,457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9457 미국 언론, 전 메이저리거 강정호 1년 징계에 관심 BB꼬봉쓰 20.05.26 71 0
9456 평창국제청소년동계대회 준비 돌입…194개 도시 초청장 발송 BB꼬봉쓰 20.05.26 76 0
9455 스포츠정책과학원 개원 40주년 기념 비전 발표…연구상도 시상 BB꼬봉쓰 20.05.26 76 0
9454 최하위 SK 또 대형 악재…홈런 2위 한동민 정강이뼈 미세 골절 BB꼬봉쓰 20.05.26 76 0
9453 국내파 vs 해외파 격돌…여자골프 E1채리티오픈 28일 개막(종합) BB꼬봉쓰 20.05.26 76 0
9452 [골프소식] 젝시오 파더 & 선 골프대회 참가자 모집 BB꼬봉쓰 20.05.26 76 0
9451 '오심'에 부심하는 KBO 강화한 '심판 승강제'에 기대 BB꼬봉쓰 20.05.26 76 0
9450 무릴로·조규성 골맛 전북, 대구에 2-0 승리…신바람 3연승 BB꼬봉쓰 20.05.25 77 0
9449 고진영·박성현, 스킨스 게임에서 상금 5천만원씩 무승부 BB꼬봉쓰 20.05.25 77 0
9448 '장군 멍군' 무승부 박성현·고진영 "기분 좋은 마무리" BB꼬봉쓰 20.05.25 77 0
9447 17번 홀에서 대역전극 박성현 "역시 인생은 한 방이구나" BB꼬봉쓰 20.05.25 78 0
9446 K리그2 경남 설기현 감독 프로 첫 승…정정용의 이랜드는 3무 BB꼬봉쓰 20.05.25 76 0
9445 전북, 대구 꺾고 3연승 단독 선두…울산은 부산과 무승부 BB꼬봉쓰 20.05.25 77 0
9444 승격팀 부산의 첫 승점…'이정협의 책임감+김병오의 투혼' BB꼬봉쓰 20.05.25 77 0
9443 이재성, 선발로 90분 활약…킬, 슈투트가르트에 3-2 승리 BB꼬봉쓰 20.05.25 77 0
9442 남자배구 대한항공, 이탈리아 출신 산틸리 감독 확정 BB꼬봉쓰 20.05.25 76 0
9441 이재성, 선발로 90분 활약…킬, 슈투트가르트에 3-2 승리 BB꼬봉쓰 20.05.25 79 0
9440 "반지는 직접 받을래"…MLB 워싱턴, 가상 우승행사 변경 BB꼬봉쓰 20.05.24 134 0
9439 '866억원 가치' 손흥민, 아시아 1위…183억원 이강인은 공동 4위 BB꼬봉쓰 20.05.24 135 0
9438 '우승 경쟁' 뮌헨·도르트문트, 나란히 분데스리가 6연승 질주 BB꼬봉쓰 20.05.24 135 0
9437 프로야구 NC '아기공룡 둘리' 응원단원으로 영입 BB꼬봉쓰 20.05.24 135 0
9436 류중일 감독 "이민호가 또 삼성전에? 표적 등판은 아닌데" BB꼬봉쓰 20.05.24 134 0
9435 '의기소침' 김민에게 전화한 이강철 감독 "잘 이겨냈다" BB꼬봉쓰 20.05.24 135 0
9434 전 삼성 러프 "행복했던 한국 생활…돌아갈 의향 있어" BB꼬봉쓰 20.05.23 77 0
9433 오사카, 윌리엄스 제쳤다…'여성 스포츠 스타 수입 1위' BB꼬봉쓰 20.05.23 76 0
9432 미국, 프로스포츠 외국인 선수에 '코로나19 입국 금지' 면제 BB꼬봉쓰 20.05.23 78 0
9431 일본프로야구 6월 19일 개막 가시화…비상사태 해제하면 BB꼬봉쓰 20.05.23 78 0
9430 포체티노 감독 "중위권 팀에도 야망은 있다"…뉴캐슬 가나 BB꼬봉쓰 20.05.23 78 0
9429 불안한 kt 마무리 이대은, 1군 엔트리 말소 BB꼬봉쓰 20.05.23 78 0
9428 엘·롯·기 웃었다…KIA 4연승·롯데 연패 탈출·LG 대역전승 BB꼬봉쓰 20.05.23 78 0
본사이트는 유튜브 API로 수집되어 만들어진 사이트이며 저작권에 대한 영상이 있을시 삭제조치 하겠습니다.
본사이트는 실시간 라이브 스트리밍의 경우 저작권에 위배되는 영상에 송출을 제한합니다.
본사이트는 방송통신 심의위원회에 규정을 준수합니다.


Copyright ⓒ 2015 the BBTV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