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님의 인터넷익스플로러 버전은 x.0입니다. 낮은 버전의 IE는 보안에 취약할 수 있습니다. 최신버전 업그레이드
 
 
 
포토겔러리
 
프로배구 총 관중 '39만2천331명'…최고 시청률은 1.67%
BB꼬봉쓰 작성 20.03.28 06:11 조회 82

 프로배구 총 관중 '39만2천331명'…최고 시청률은 1.67%

 배구연맹, 인스타그램에 '숫자로 본 2019-2020시즌' 소개 프로배구 2019-2020시즌 5라운드까지 총관중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사태로 리그를 조기 종료한 프로배구가 2019-2020시즌 총 39만2천331명의 관중을 동원했다. 한국배구연맹은 올 시즌을 한눈에 볼 수 있는 '숫자로 본 2019-2020'시즌을 인스타그램 공식 계정에 26일 올렸다. 배구연맹과 프로 13개 구단은 23일 이사회를 열어 코로나19 사태 탓에 잔여 경기를 치를 수 없다고 판단해 5라운드 순위까지로 남녀부 1위를 정하고 리그를 끝냈다. 이에 따라 남자부 우리카드와 여자부 현대건설이 각각 1위를 확정했다. 프로배구 올 시즌 최고 시청률 연맹은 지난 시즌 5라운드까지 남녀부 합쳐 39만2천331명의 관중을 모았다고 소개하고 코로나19사태 발생 전까지 관중 증가세였지만, 이후 무관중 경기 등으로 상승세를 이어가지 못했다고 아쉬워했다. 총관중 수는 모든 경기를 다 치른 2018-2019시즌(43만4천791명)보단 적었지만, 역시 전 일정을 소화한 2017-2018시즌(39만3천293명)에 버금갈 정도로 많은 관중을 끌어모았다. 2015-2016시즌, 2016-2017시즌 총 관중보다는 적게는 5천명에서 많게는 1만5천명 가까이 많아 점증하는 인기를 반영했다. 최고 TV 시청률을 찍은 경기는 2월 16일 여자부 흥국생명과 한국도로공사의 경기로 1.67%를 찍은 것으로 나타났다. 당시 경기에서 흥국생명은 풀세트 끝에 도로공사를 3-2로 따돌리고 7연패 늪에서 벗어나 33일 만에 승리의 맛을 봤다. 숫자로 본 프로배구 2019-2020시즌 나경복(우리카드)과 이재영(흥국생명)은 이번 시즌 개인 통산 처음으로 트리플크라운(서브·백어택·블로킹 각 3개 이상)을 달성했고, OK저축은행 송명근과 조재성은 2019년 11월 29일 한국전력과의 경기에서 역대 최초로 같은 팀 토종 선수끼리 동시에 트리플크라운을 이루기도 했다. 대한항공의 외국인 주포 안드레스 비예나는 올 시즌 최다인 6번의 트리플크라운을 세워 가욋돈 600만원(회당 100만원)을 벌었다. 양효진, 개인통산 블로킹 1천200개 달성 우리카드는 창단 이래 최초로 10연승을 질주했고, 한국전력 김인혁은 2019년 11월 8일 현대캐피탈을 제물로 역대 토종 선수 중 최다 서브에이스(10개)를 폭발했다. 베테랑 센터 양효진(현대건설)과 리베로 김해란(흥국생명)은 각각 통산 1천200개 블로킹, 디그 성공 9천800개 돌파라는 금자탑을 쌓았다.
추천0
모두 9,457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9457 미국 언론, 전 메이저리거 강정호 1년 징계에 관심 BB꼬봉쓰 20.05.26 71 0
9456 평창국제청소년동계대회 준비 돌입…194개 도시 초청장 발송 BB꼬봉쓰 20.05.26 76 0
9455 스포츠정책과학원 개원 40주년 기념 비전 발표…연구상도 시상 BB꼬봉쓰 20.05.26 76 0
9454 최하위 SK 또 대형 악재…홈런 2위 한동민 정강이뼈 미세 골절 BB꼬봉쓰 20.05.26 76 0
9453 국내파 vs 해외파 격돌…여자골프 E1채리티오픈 28일 개막(종합) BB꼬봉쓰 20.05.26 76 0
9452 [골프소식] 젝시오 파더 & 선 골프대회 참가자 모집 BB꼬봉쓰 20.05.26 76 0
9451 '오심'에 부심하는 KBO 강화한 '심판 승강제'에 기대 BB꼬봉쓰 20.05.26 76 0
9450 무릴로·조규성 골맛 전북, 대구에 2-0 승리…신바람 3연승 BB꼬봉쓰 20.05.25 77 0
9449 고진영·박성현, 스킨스 게임에서 상금 5천만원씩 무승부 BB꼬봉쓰 20.05.25 77 0
9448 '장군 멍군' 무승부 박성현·고진영 "기분 좋은 마무리" BB꼬봉쓰 20.05.25 77 0
9447 17번 홀에서 대역전극 박성현 "역시 인생은 한 방이구나" BB꼬봉쓰 20.05.25 78 0
9446 K리그2 경남 설기현 감독 프로 첫 승…정정용의 이랜드는 3무 BB꼬봉쓰 20.05.25 76 0
9445 전북, 대구 꺾고 3연승 단독 선두…울산은 부산과 무승부 BB꼬봉쓰 20.05.25 77 0
9444 승격팀 부산의 첫 승점…'이정협의 책임감+김병오의 투혼' BB꼬봉쓰 20.05.25 77 0
9443 이재성, 선발로 90분 활약…킬, 슈투트가르트에 3-2 승리 BB꼬봉쓰 20.05.25 77 0
9442 남자배구 대한항공, 이탈리아 출신 산틸리 감독 확정 BB꼬봉쓰 20.05.25 76 0
9441 이재성, 선발로 90분 활약…킬, 슈투트가르트에 3-2 승리 BB꼬봉쓰 20.05.25 79 0
9440 "반지는 직접 받을래"…MLB 워싱턴, 가상 우승행사 변경 BB꼬봉쓰 20.05.24 134 0
9439 '866억원 가치' 손흥민, 아시아 1위…183억원 이강인은 공동 4위 BB꼬봉쓰 20.05.24 135 0
9438 '우승 경쟁' 뮌헨·도르트문트, 나란히 분데스리가 6연승 질주 BB꼬봉쓰 20.05.24 135 0
9437 프로야구 NC '아기공룡 둘리' 응원단원으로 영입 BB꼬봉쓰 20.05.24 135 0
9436 류중일 감독 "이민호가 또 삼성전에? 표적 등판은 아닌데" BB꼬봉쓰 20.05.24 134 0
9435 '의기소침' 김민에게 전화한 이강철 감독 "잘 이겨냈다" BB꼬봉쓰 20.05.24 135 0
9434 전 삼성 러프 "행복했던 한국 생활…돌아갈 의향 있어" BB꼬봉쓰 20.05.23 77 0
9433 오사카, 윌리엄스 제쳤다…'여성 스포츠 스타 수입 1위' BB꼬봉쓰 20.05.23 76 0
9432 미국, 프로스포츠 외국인 선수에 '코로나19 입국 금지' 면제 BB꼬봉쓰 20.05.23 78 0
9431 일본프로야구 6월 19일 개막 가시화…비상사태 해제하면 BB꼬봉쓰 20.05.23 78 0
9430 포체티노 감독 "중위권 팀에도 야망은 있다"…뉴캐슬 가나 BB꼬봉쓰 20.05.23 78 0
9429 불안한 kt 마무리 이대은, 1군 엔트리 말소 BB꼬봉쓰 20.05.23 78 0
9428 엘·롯·기 웃었다…KIA 4연승·롯데 연패 탈출·LG 대역전승 BB꼬봉쓰 20.05.23 78 0
본사이트는 유튜브 API로 수집되어 만들어진 사이트이며 저작권에 대한 영상이 있을시 삭제조치 하겠습니다.
본사이트는 실시간 라이브 스트리밍의 경우 저작권에 위배되는 영상에 송출을 제한합니다.
본사이트는 방송통신 심의위원회에 규정을 준수합니다.


Copyright ⓒ 2015 the BBTV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