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님의 인터넷익스플로러 버전은 x.0입니다. 낮은 버전의 IE는 보안에 취약할 수 있습니다. 최신버전 업그레이드
 
 
유료분석게시판 회원분석게시판 유머게시판 공지사항
6월6일 해외축구중계 GER SC프라이부르크 … 매니저  
6월5일 국내야구중계 KBO 한화 NC 매니저  
6월5일 국내야구중계 KBO 키움 LG 매니저  
6월5일 국내야구중계 KBO 롯데 KT 매니저  
6월5일 국내야구중계 KBO SK 삼성 매니저  
 
포토겔러리
 
일본프로야구, 코로나19로 리그 개막 5월 연기 가능성 대두
BB꼬봉쓰 작성 20.03.31 09:35 조회 92

 일본프로야구, 코로나19로 리그 개막 5월 연기 가능성 대두

  도쿄돔에서 무관중 시범경기 치른 일본프로야구 선수들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 일본프로야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라 정규리그 개막을 5월로 늦출 가능성이 제기됐다. 한신 타이거스 소속 선수 3명이 27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이래 라쿠텐 골든 이글스, 소프트뱅크 호크스 구단이 차례로 무기한 훈련 중단을 선언했다. 한신 구단도 당분간 연습을 멈추기로 했고, 지바 롯데 마린스는 4월 6일 이후에 훈련을 재개할 방침이다. 요코하마 DeNA 베이스타스도 단체 훈련을 중단하고 선수 자율 훈련으로 바꾸는 등 일본 12개 구단 중 6개 구단이 코로나19의 직격탄을 맞았다. 이에 따라 4월 24일 예정된 개막도 연기될 가능성이 커졌다고 일본 언론이 31일 일제히 보도했다. 스포츠닛폰은 일본야구기구(NPB)가 5월 8일과 15일을 개막일 후보로 올리고 시뮬레이션에 착수했다고 전했다. NPB는 4월 2일 방역·보건 전문가가 참석하는 정부 전문가 회의에서 권고 사항을 듣고 4월 3일 코로나19 대책 회의와 12개 구단 대표자 회의를 잇달아 열어 개막 연기를 최종적으로 검토한다. 일본프로야구는 이달 20일로 예정된 정규리그 개막을 4월 10일 이후로 미뤘고 4월 24일 시즌 시작을 준비했다가 세 번째로 개막을 미뤄야 할 상황에 놓였다.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는 올해 일러야 5월 중순에 개막할 예정이다. 개막 준비까지 최소 4주의 훈련이 필요하다고 선수와 구단이 주장하고, 미국 내 코로나19 상황도 아직 진정될 기미가 보이지 않아 개막 시기는 6월이나 7월로 늦춰질 수 있다는 전망이 우세하다. 한국프로야구는 4월 7일 KBO 이사회에서 개막일을 다시 논의한다. 4월 6일로 예정된 초·중·고등학교 개학이 사실상 어려워짐에 따라 프로야구 개막도 다시 미뤄질 공산이 짙다. 대만프로야구만 4월 11일 개막전을 치른다. 원칙적으론 무관중 경기지만 정부가 허락하면 각 구단은 시즌 입장권 소지자를 최대 150명까지 초청해 '사회적 거리 두기'로 띄엄띄엄 앉아 관전토록 할 예정이다.
추천0
모두 9,535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9535 프로 종목 국가대표 감독의 자격증 의무화 2023년부터 적용 BB꼬봉쓰 00:54 75 0
9534 벤투호, 북한과 카타르 월드컵 2차 예선 홈경기 11월에 치른다 BB꼬봉쓰 00:54 73 0
9533 NC, 한화 12연패 몰아넣으며 독주…두산은 공동 2위 점프 BB꼬봉쓰 00:53 74 0
9532 '손흥민 복귀' 토트넘, 20일 오전 4시 15분 맨유와 대결 BB꼬봉쓰 00:53 74 0
9531 살아난 핀토…SK, 삼성에 4-1 완승 BB꼬봉쓰 00:52 74 0
9530 고무열, PK 결승포로 3경기 연속골…강원, 인천에 2-1 역전승 BB꼬봉쓰 00:52 71 0
9529 박동원·김하성 3점포 '쾅쾅'…키움, LG 꺾고 4연승 BB꼬봉쓰 00:52 76 0
9528 세계육상, 3번째 '마당 챔피언십' 종목은 남자 10종경기 BB꼬봉쓰 20.06.05 68 0
9527 KBO '나라사랑큰나무' 배지 달기 캠페인 동참 BB꼬봉쓰 20.06.05 73 0
9526 국제체조연맹, 도쿄올림픽 예선 기간 2021년 6월로 연장 BB꼬봉쓰 20.06.05 74 0
9525 국제핸드볼연맹 '한국 아카데미, 코로나19에 버추얼 교육 모범' BB꼬봉쓰 20.06.05 75 0
9524 속초시 코로나19로 국제대회 잇따라 취소 BB꼬봉쓰 20.06.05 72 0
9523 신진서, 6개월 연속 한국 바둑랭킹 1위 BB꼬봉쓰 20.06.05 71 0
9522 소형준, 역대 6번째 '5경기 연속 5이닝 이상 투구' 고졸 신인 BB꼬봉쓰 20.06.04 74 0
9521 쉬어가는 '하위타선', 공멸 위기로 치닫는 롯데 BB꼬봉쓰 20.06.04 77 0
9520 '사령탑 김남일' 첫 상 받았다…K리그1 5월의 감독 선정 BB꼬봉쓰 20.06.04 77 0
9519 일본 야구, 선수 코로나19 확진에도 "개막에 영향 없다" BB꼬봉쓰 20.06.04 77 0
9518 늦은 시즌 첫 승…SK 문승원 "욕심 버리니 찾아왔죠" BB꼬봉쓰 20.06.04 77 0
9517 하세베, 분데스리가 308경기 출전…아시아인 최다 차범근과 타이 BB꼬봉쓰 20.06.04 77 0
9516 K리그2 초반 돌풍 부천·대전 'FA컵서도 상승세 이어가자' BB꼬봉쓰 20.06.04 76 0
9515 J리그 나고야 선수 코로나19 감염…시즌 재개 결정했는데 BB꼬봉쓰 20.06.03 51 0
9514 "이제는 체력 안배가 중요"…NC 풍부한 2군 자원에 눈길 BB꼬봉쓰 20.06.03 56 0
9513 [권훈의 골프확대경] 스카이72 골프장 앞길, 감사원 판단에 갈리나 BB꼬봉쓰 20.06.03 57 0
9512 첼시·뉴캐슬도…유럽 축구계 '플로이드 추모' 물결 BB꼬봉쓰 20.06.03 55 0
9511 흥국생명-김연경, 오늘 협상 시작…'복귀 의사 확인부터' BB꼬봉쓰 20.06.03 55 0
9510 주목받는 라자레바·루소·몬타뇨…여자배구 '비대면 외인 선발' BB꼬봉쓰 20.06.02 78 0
9509 '수비에 울었던' 롯데의 환골탈태…이젠 '수비로 웃는다' BB꼬봉쓰 20.06.02 84 0
9508 브라질축구스타, 저소득층 도우려 600㎞ 자전거 타고 친정팀으로 BB꼬봉쓰 20.06.02 83 0
9507 '시어머니' 김현수·'할아버지' 정근우가 LG를 웃긴다 BB꼬봉쓰 20.06.02 81 0
9506 ESPN 파워랭킹 업데이트…NC와 에이스 구창모 주목 BB꼬봉쓰 20.06.02 83 0
본사이트는 유튜브 API로 수집되어 만들어진 사이트이며 저작권에 대한 영상이 있을시 삭제조치 하겠습니다.
본사이트는 실시간 라이브 스트리밍의 경우 저작권에 위배되는 영상에 송출을 제한합니다.
본사이트는 방송통신 심의위원회에 규정을 준수합니다.


Copyright ⓒ 2015 the BBTV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