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님의 인터넷익스플로러 버전은 x.0입니다. 낮은 버전의 IE는 보안에 취약할 수 있습니다. 최신버전 업그레이드
 
 
유료분석게시판 회원분석게시판 유머게시판 공지사항
6월4일 국내야구중계 KBO 한화 키움 매니저  
6월4일 국내야구중계 KBO KIA 롯데 매니저  
6월4일 국내야구중계 KBO KT 두산 매니저  
6월4일 국내야구중계 KBO NC SK 매니저  
6월4일 국내야구중계 KBO LG 삼성 매니저  
 
포토겔러리
 
K리그 페널티킥 성공률 79.2%…노상래 28차례 '백발백중'
BB꼬봉쓰 작성 20.04.05 18:42 조회 80

 

 

 K리그 페널티킥 성공률 79.2%…노상래 28차례 '백발백중' 서울 GK 유상훈은 선방률 53.5% 'PK 거미손' 페널티킥 장면 (서울=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 축구에서 키커와 골키퍼의 '1대1 대결'인 페널티킥은 가장 손쉬운 득점 기회지만 반드시 성공이 보장되는 것은 아니다. 1983년 출범한 K리그 무대에서 역대 페널티킥 성공률은 79.2%로 높은 편이지만 실패율이 20.8%에 달할 정도로 'PK=득점' 공식이 반드시 성립하는 것은 아니다. 5일 한국프로축구연맹은 키커와 골키퍼의 '11m 룰렛 싸움'인 페널티킥과 관련된 기록을 정리해서 발표했다. ◇ 페널티킥 성공률 1위 구단은 전남…'제주는 최다 허용' K리그는 1983년 출범한 이후 총 1만6천418경기가 치러지는 동안 2천109차례(경기당 0.128개)의 페널티킥 상황이 선언됐다. 페널티킥 성공 횟수는 1천671회(실패 횟수 438회)로 성공률이 79.2%다. 페널티킥 성공률이 가장 높은 구단은 123차례 시도에서 106회 성공(성공률 86.2%)을 기록한 전남 드래곤즈이다. 그 뒤를 수원 삼성(86.1%), 제주 유나이티드(84.4%)가 이었다. 반면 아산은 22개 페널티킥 시도에서 14개만 득점으로 연결해 63.6%의 성공률로 K리그 역대 최하위를 기록했다. 페널티킥을 많이 내준 순서는 제주(171회), 울산(166회), 부산(149회), 포항(146회) 등이었다. 기자회견에 나선 노상래 ◇ '백발백중' 노상래…'PK 거미손' 유상훈 전남과 대구FC에서 활약한 노상래는 페널티킥에서 '백발백중'의 정확성을 기록했다. 노상래는 통산 28차례 페널티킥을 시도해 모두 득점으로 연결했다. 페널티킥을 20차례 이상 찬 선수 가운데 성공률 100%는 노상래가 유일하다. 그의 뒤를 김은중(27회 중 24회·88.9%), 데얀(24회 중 21회·87.5%), 우성용(30회 중 26회·86.7%) 등이 이었다. 페널티킥 키커들에게 좌절감을 안겨준 '거미손 골키퍼'도 있다. 바로 FC서울의 유상훈이다. 그는 총 15차례 페널티킥 상황에서 8차례나 막아내 53.5%의 선방률을 과시했다. 유상훈은 2014년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8강전 승부차기에서 3연속 신들린 선방으로 서울의 승부차기 3-0 승리를 이끄는 맹활약을 펼치기도 했다. FC서울의 골키퍼 유상훈 K리그에서 페널티킥을 가장 많이 막은 선수는 김병지다. 김병지는 94차례 페널티킥 상황에서 22차례 선방(선방률 23.4%)을 기록했다. 부산 아이파크의 호물로는 지난해 3월 K리그 사상 최초로 페널티킥 해트트릭의 주인공이 됐다. 한편, 프로연맹은 승강제가 도입된 2013시즌부터 경기 기록 세분화에 나서면서 페널티킥 기록도 더욱 자세해졌다. 2013~2019년까지 페널티킥은 총 854회(전반 322회·후반 532회)가 나왔고, 핸드볼에 따른 페널티킥 선언이 169회(19.8%)로 가장 많았다. 또 854회 페널티킥 가운데 657회가 성공했는데 이중 볼의 방향은 왼쪽 330차례, 오른쪽 236차례, 가운데 91차례로 나타났다. 전남과 강원에서 뛰었던 외국인 공격수 웨슬리는 6차례 페널티킥 기회에서 3차례를 골대 중앙으로 차넣어 눈길을 끌었다. 웨슬리는 실패한 3차례 페널티킥도 2번은 중앙을 공략했다.
추천0
모두 9,522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9522 소형준, 역대 6번째 '5경기 연속 5이닝 이상 투구' 고졸 신인 BB꼬봉쓰 11:07 72 0
9521 쉬어가는 '하위타선', 공멸 위기로 치닫는 롯데 BB꼬봉쓰 11:07 76 0
9520 '사령탑 김남일' 첫 상 받았다…K리그1 5월의 감독 선정 BB꼬봉쓰 11:07 76 0
9519 일본 야구, 선수 코로나19 확진에도 "개막에 영향 없다" BB꼬봉쓰 11:07 76 0
9518 늦은 시즌 첫 승…SK 문승원 "욕심 버리니 찾아왔죠" BB꼬봉쓰 11:06 76 0
9517 하세베, 분데스리가 308경기 출전…아시아인 최다 차범근과 타이 BB꼬봉쓰 11:06 76 0
9516 K리그2 초반 돌풍 부천·대전 'FA컵서도 상승세 이어가자' BB꼬봉쓰 11:06 75 0
9515 J리그 나고야 선수 코로나19 감염…시즌 재개 결정했는데 BB꼬봉쓰 20.06.03 51 0
9514 "이제는 체력 안배가 중요"…NC 풍부한 2군 자원에 눈길 BB꼬봉쓰 20.06.03 55 0
9513 [권훈의 골프확대경] 스카이72 골프장 앞길, 감사원 판단에 갈리나 BB꼬봉쓰 20.06.03 56 0
9512 첼시·뉴캐슬도…유럽 축구계 '플로이드 추모' 물결 BB꼬봉쓰 20.06.03 55 0
9511 흥국생명-김연경, 오늘 협상 시작…'복귀 의사 확인부터' BB꼬봉쓰 20.06.03 55 0
9510 주목받는 라자레바·루소·몬타뇨…여자배구 '비대면 외인 선발' BB꼬봉쓰 20.06.02 78 0
9509 '수비에 울었던' 롯데의 환골탈태…이젠 '수비로 웃는다' BB꼬봉쓰 20.06.02 84 0
9508 브라질축구스타, 저소득층 도우려 600㎞ 자전거 타고 친정팀으로 BB꼬봉쓰 20.06.02 83 0
9507 '시어머니' 김현수·'할아버지' 정근우가 LG를 웃긴다 BB꼬봉쓰 20.06.02 81 0
9506 ESPN 파워랭킹 업데이트…NC와 에이스 구창모 주목 BB꼬봉쓰 20.06.02 83 0
9505 강원문화재단 'DMZ문화예술삼매경' 예술감독 홍경한 평론가 선임 BB꼬봉쓰 20.06.02 81 0
9504 홀드왕 김상수·마무리 이형범, 부진 속 2군행 BB꼬봉쓰 20.06.01 80 0
9503 프로농구 KCC 김창모 영입…배수용 삼성, 장태빈은 전자랜드행 BB꼬봉쓰 20.06.01 78 0
9502 벨 감독, WK리그 사령탑들과 회동…"모두의 대표팀 공감대 형성" BB꼬봉쓰 20.06.01 77 0
9501 전북, 올여름 '허리 힘' 되찾는다…코로나19에 신형민 '유턴' BB꼬봉쓰 20.06.01 77 0
9500 LG 신인 이민호 vs 삼성 2년 차 원태인, 2일 영건 선발 리턴매치 BB꼬봉쓰 20.06.01 78 0
9499 여자농구 박혜진, 4시즌 연속 '연봉퀸'…3억원 4명 BB꼬봉쓰 20.06.01 78 0
9498 MLB 워싱턴 선수들, 마이너리거 주급 삭감 소식에 사비 털기로 BB꼬봉쓰 20.06.01 80 0
9497 MLB 선수노조, 연봉 추가 삭감 없는 팀당 114경기 역제안 BB꼬봉쓰 20.06.01 79 0
9496 SK 박종훈, 정신력으로 이겨낸 도루 허용 문제…"신경 안 썼다" BB꼬봉쓰 20.06.01 76 0
9495 프로 첫 승 거둔 '대졸 7년 차' 이인복 "맞더라도 정면 승부" BB꼬봉쓰 20.06.01 76 0
9494 경기 끝나서야 최용수와 악수한 김남일 "기싸움 지기 싫었다" BB꼬봉쓰 20.06.01 75 0
9493 성남 4경기 무패 이끈 김영광의 슈퍼세이브…"후배들 덕분이죠" BB꼬봉쓰 20.06.01 75 0
본사이트는 유튜브 API로 수집되어 만들어진 사이트이며 저작권에 대한 영상이 있을시 삭제조치 하겠습니다.
본사이트는 실시간 라이브 스트리밍의 경우 저작권에 위배되는 영상에 송출을 제한합니다.
본사이트는 방송통신 심의위원회에 규정을 준수합니다.


Copyright ⓒ 2015 the BBTV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