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님의 인터넷익스플로러 버전은 x.0입니다. 낮은 버전의 IE는 보안에 취약할 수 있습니다. 최신버전 업그레이드
 
 
 
포토겔러리
 
MLB 선수노조, 연봉 추가 삭감 없는 팀당 114경기 역제안
BB꼬봉쓰 작성 20.06.01 18:49 조회 83

 MLB 선수노조, 연봉 추가 삭감 없는 팀당 114경기 역제안

 2년간 포스트시즌에 14개팀 참가…1억달러 추가 선급금 요청도 토니 클라크 MLB 선수노조 사무총장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 미국프로야구(MLB) 선수노조가 구단에 연봉 추가 삭감 없이 팀당 114경기씩 치르는 방안을 역제안했다. AP 통신, 로이터 통신 등 외신과 미국 언론은 1일(한국시간) 정규리그 개막 선결 조건을 두고 MLB 각 구단과 힘을 겨루는 선수노조가 구단안과 전혀 다른 제안을 제시했다고 일제히 보도했다. MLB 각 구단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무관중으로 7월 초 시즌을 시작하면 막대한 수입 감소를 피할 수 없다며 팀당 82경기를 치르되 고액 선수들의 연봉을 많이 삭감하고, 저액선수들의 연봉은 덜 깎는 연봉 차등 삭감안을 지난달 27일 선수노조에 전달했다. 이는 구단이 애초 3월에 제시한 경기 수 비례 연봉 지급안보다 후퇴한 것이어서 선수들이 크게 반발했다. 코로나19 때문에 경기 수가 예년의 절반으로 줄어 원래 연봉의 절반 정도만 가져갈 것으로 생각했던 선수들은 연봉 차등 삭감으로 몸값이 최대 77%나 깎일 위기에 처하자 분노를 쏟아냈다. 선수들이 중지를 모아 내놓은 역제안이 바로 연봉 삭감 없이 팀당 114경기를 개최하는 안이다. 선수노조는 미국 현지시간 6월 30일 시즌을 시작해 10월 31일까지 구단안보다 32경기 많은 114경기를 치르자고 주장했다. 이를 위해 더 많은 더블헤더도 감수하겠다는 입장이다. [그래픽] 메이저리그 (MLB) 연봉 삭감안 또 2020년과 2021년 2년 내리 포스트시즌 출전팀을 현재 양대리그 10개 팀에서 14개 팀으로 늘려 한 달 이상 치르자고도 했다. 이러면 올해 대망의 월드시리즈는 11월 넷째 주 추수감사절 이후까지도 이어질 수 있다. MLB 사무국과 각 구단은 찬 바람이 부는 늦가을과 겨울에 2차 코로나19 파동이 일어날까 우려한다. 선수노조는 이를 염두에 두고 올해 포스트시즌이 열리지 않으면 1억달러를 2021년과 2022년에 나눠 달라고도 했다. 2020년에 연봉 1천만달러 이상을 받는 선수만 이 유예된 돈을 받을 수 있다. 선수노조는 또 정규리그 개막을 준비하는 2차 스프링캠프가 열리기 전 선급금 개념으로 1억달러 이상을 달라고 요구했다. MLB 사무국과 선수노조는 시범경기 중단과 정규리그 연기에 따른 3월 코로나19 합의 때 각 구단이 선수들에게 3월 하순부터 5월 하순까지 60일간 재난 보조금 성격의 선급금 1억7천만달러를 지급하기로 했다. 선수노조의 요청은 이런 돈을 1억달러 더 달라는 얘기다. 선수노조의 이런 제안이 받아들여진다면 선수들은 원래 연봉의 70% 정도를 받을 수 있다. 선수노조는 구단의 수익을 늘리기 위해서라면 오프시즌에 올스타전과 홈런더비에 참여할 수도 있고, 정규리그 중 경기장 내에서 더 많은 마이크 착용과 경기장 밖에서 다양한 방송 출연도 가능하다는 자세를 보였다. ESPN에 따르면, 선수들은 구단주들이 역제안을 거절할 것으로 예상하면서도, 이번 제안이 장차 합의에 이르는 가교가 되기를 희망했다.
추천0
모두 9,855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9855 "욕을 밥보다 많이 먹으니"…3년 전 故 최숙현의 훈련일지 BB꼬봉쓰 20.07.05 75 0
9854 '1-6 → 7-6' NC, 9회 말에 6점 뽑으며 극적인 역전 끝내기 BB꼬봉쓰 20.07.05 75 0
9853 키움 박병호, 개인 통산 300홈런 달성…역대 14번째 BB꼬봉쓰 20.07.05 75 0
9852 '6월 ERA 1.86' 키움 이승호, kt전 2이닝 6실점 조기 강판 BB꼬봉쓰 20.07.05 76 0
9851 롯데 손아섭, 역대 최연소+구단 최초 1천 득점 BB꼬봉쓰 20.07.05 76 0
9850 '2경기 무패' 한숨 돌린 서울, 이제는 '이적시장 속도전' BB꼬봉쓰 20.07.05 73 0
9849 바이에른 뮌헨, 20번째 DFB 포칼 정상…두 시즌 연속 더블 BB꼬봉쓰 20.07.05 77 0
9848 영암군민속씨름단, 유튜브로 영암 농특산물 알린다 BB꼬봉쓰 20.07.05 77 0
9847 유러피언투어 인도오픈 골프대회, 코로나19로 취소 BB꼬봉쓰 20.07.05 77 0
9846 호날두, 유벤투스서 첫 프리킥골…부폰은 최다출장 신기록 BB꼬봉쓰 20.07.05 77 0
9845 2019년 호주오픈 테니스 8강 티아포, 코로나19 확진 BB꼬봉쓰 20.07.05 77 0
9844 중국 배드민턴 전설 린단 은퇴…"늘 승리 위해 점프했다"(종합) BB꼬봉쓰 20.07.04 75 0
9843 바뀐 골프규칙 덕 본 최호성…1㎝ 움직인 볼 다시 티업 BB꼬봉쓰 20.07.04 75 0
9842 최원호 한화 대행 "2군서 홈런 친 하주석, 급하게 안 올린다" BB꼬봉쓰 20.07.04 74 0
9841 손혁 "어제 조상우 기용 후회 안 해…오늘·내일은 휴식" BB꼬봉쓰 20.07.04 75 0
9840 김민선, 3년 만에 KLPGA 투어 우승 기회…2R 단독 선두(종합) BB꼬봉쓰 20.07.04 74 0
9839 조선웅·문정, 전국주니어테니스선수권 18세부 단식 우승 BB꼬봉쓰 20.07.04 74 0
9838 수원 '캡틴' 염기훈의 열정…지도자 강습 중 슈퍼매치 전격 합류 BB꼬봉쓰 20.07.04 74 0
9837 주니오 3골·김인성 3도움 울산, 인천 8연패 빠뜨리고 선두추격 BB꼬봉쓰 20.07.04 75 0
9836 '쥴리안·이후권·임찬울 골맛' 전남, 안산 꺾고 2연패 탈출 BB꼬봉쓰 20.07.04 75 0
9835 KIA 양현종, 시즌 두 번째 8실점 '뭇매' BB꼬봉쓰 20.07.04 74 0
9834 전 유소년대표감독 "가혹행위 사라지지 않아…근본적 변화 필요" BB꼬봉쓰 20.07.04 60 0
9833 김시우·이경훈, PGA 투어 로켓모기지 클래식 2R 공동 42위 BB꼬봉쓰 20.07.04 79 0
9832 과르디올라 도플갱어?…똑닮은 지명수배 사진에 팬들 '깜짝웃음' BB꼬봉쓰 20.07.04 78 0
9831 '외야 외도'가 즐거운 키움 김혜성 "저도 모르게 호수비를" BB꼬봉쓰 20.07.04 80 0
9830 'EPL 복귀하면 수수료 더'…아스널, 꼼수 계약으로 5천만원 벌금 BB꼬봉쓰 20.07.04 79 0
9829 최원호 대행도 찾아간 '당돌한' 김범수…한화 마운드의 희망 BB꼬봉쓰 20.07.04 78 0
9828 코로나19 확산 중 MLB 팀 훈련 재개…코리안 빅리거도 구슬땀 BB꼬봉쓰 20.07.04 81 0
9827 우즈, '워크데이 채리티 오픈'도 불참…켑카는 출전 BB꼬봉쓰 20.07.04 79 0
9826 울산대·명지대, 전국하계대학테니스 연맹전 우승 BB꼬봉쓰 20.07.03 79 0
본사이트는 유튜브 API로 수집되어 만들어진 사이트이며 저작권에 대한 영상이 있을시 삭제조치 하겠습니다.
본사이트는 실시간 라이브 스트리밍의 경우 저작권에 위배되는 영상에 송출을 제한합니다.
본사이트는 방송통신 심의위원회에 규정을 준수합니다.


Copyright ⓒ 2015 the BBTV All rights reserved.